사회전체

n번방 피해자 협박한 '갓갓 공범' 신상 공개…25세 안승진

등록 2020.06.22 15:55

수정 2020.06.22 15:57

n번방 피해자 협박한 '갓갓 공범' 신상 공개…25세 안승진

/ 경북경찰청 제공

성 착취물 공유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24)과 함께 피해자를 협박한 20대 남성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북경찰청은 지난 15일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한 안승진(25)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정보를 22일 공개했다.

경찰은 지난 18일 경찰관 3명과 변호사, 대학교수 등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범행수법, 피해 정도, 증거관계, 국민의 알 권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경찰은 23일 오후 2시쯤 안승진을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하며 얼굴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때 안 씨는 마스크나 모자로 얼굴을 가리지 않는다.

안 씨는 2015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소셜미디어를 이용해 아동·청소년 10여명에게 접근해 신체 노출 영상을 전송받아 협박하는 방법 등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5년 4월쯤 소셜미디어로 알게 된 한 아동과 성관계한 혐의도 받는다.

이어 지난해 3월 문형욱 지시를 받아 피해자 3명을 협박하는 등 아동 성착취물 제작을 시도한 혐의와 2019년 3월부터 6월까지 아동 성 착취물 1000여개를 유포하고 관련 성 착취물 9200여개를 소지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문형욱 수사 중 안 씨가 n번방 성 착취물을 유포하고 문형욱과 함께 피해자들을 협박한 정황을 발견하고, 디지털 증거 등을 토대로 조사해 범행을 자백받았다.

앞서 경찰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과 공범 ‘부따’ 강훈(19), ‘이기야’ 이원호(19) 등 3명의 신상을 공개한 바 있다. / 이민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