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전체

코로나 사태로 서울옥션 홍콩경매 서울서 개최

등록 2020.06.23 16:05

코로나 사태로 서울옥션 홍콩경매 서울서 개최

/ 야오이 쿠사마 'Soul Burning Flashes' 서울옥션 제공

올해 서울옥션 홍콩경매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옥션은 지난 3월 연기된 제32회 홍콩경매를 다음 달 16일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매에 앞서 한달 간 '서울-부산-홍콩-서울' 순회전이 이어지고 서울 전시는 지난 20일 강남센터에서 시작됐다.

이번 경매에는 야요이 쿠사마, 데미안 허스트, 에디 마르티네즈 등 세계적 작가들의 작품 총 75점이 출품된다.

이 중 최고가 예상 작품은 야요이 쿠사마의 1988년작 'Soul Burning Flashes'이다.

선명한 붉은 빛과 검정이 시각적 대비를 이루는 작품으로 추정가는 한화 기준 약 28억5천만~40억 원이다.

이 외에도 박수근, 김창열, 박서보, 이우환 등 한국 근현대 미술작가들의 작품도 대거 출품된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