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대학생단체 회원들 "소녀상 지키겠다" 연좌농성…수요시위 마찰 우려

등록 2020.06.23 17:40

대학생단체 회원들이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겠다며 농성에 나섰다.

'반아베반일학생공동행동' 소속 대학생들은 23일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몸을 묶고 연좌농성에 들어갔다.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촉구를 위한 수요시위 장소를 선점하자, 소녀상 철거를 막겠다며 맞불집회에 나선 것이다.

경찰이 미신고 집회로 규정해 자진해산을 요구했지만, 해당 대학생단체 측은 철야농성을 예고한 상태다.

특히 24일엔 보수단체 집회가 예정돼 있어 평화의 소녀상을 둘러싼 마찰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는 기존 장소 대신 연합뉴스 사옥 앞으로 장소를 옮겨 수요집회를 열 예정이다. / 한지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