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당정 "日 추가 보복조치 대비해야"…'소·부·장' 대응책 부심

등록 2020.06.24 15:24

당정이 일본의 추가 수출 보복 조치 예고와 관련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대책의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경쟁력 강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관계 부처 장관들과 가진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행된 지 벌써 1년이 다 되어간다"며 "추가 보복 시 (대응) 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행된 지 벌써 1년이 다 되어간다"며 "불화수소 등 수출규제 품목의 국산화·수입 다변화로 공급 안정화 이뤘고, 소부장의 산업경쟁력을 체계적으로 강화해 왔지만 현황을 점검하고 보완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과 미·중 무역갈등 재점화로 글로벌 경쟁력이 재편되고 있다"며 "소부장 산업의 경쟁력 강화로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선제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형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도 소부장 경쟁력 강화는 필수적"이라며 "민주당은 소부장 전략 시즌 2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오히려 한국의 소부장 산업을 업그레이드하는 계기가 됐다"며 "오히려 소부장 산업을 수출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중소기업을 성장시키려면 경력과 기술을 가진 인재들과 매칭하는 사업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 최지원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