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탈북단체 기자회견 "대북전단 살포 중단·대북전단금지법 제정 촉구"

등록 2020.06.24 16:20

수정 2020.06.24 16:21

탈북단체 기자회견 '대북전단 살포 중단·대북전단금지법 제정 촉구'

대북전단금지법 제정 요구 기자회견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과 탈북민으로 구성된 통일중매꾼 회원들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과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통일중매꾼 김광일 대표는 성명을 통해 "대북전단은 판문점 선언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일 뿐 아니라 여차하면 전쟁으로 직결될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헌법이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가 중시된다 하여도 국민 안전보다 우선 될 수는 없고,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북 합의에 반하는 행위를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으로 엄격히 규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대북전단 살포 관련 기사에 관형어처럼 탈북단체라는 단어가 붙는데 소수에 불과하며, 대다수 탈북민들은 대북 전단 살포를 동의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