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전체

유네스코, 日 약속 이행 여부 의제로 다루기로

등록 2020.06.25 10:44

유네스코가 최근 문을 연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 내 강제징용 역사 왜곡과 관련해 "한국 측의 우려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를 세계유산위원회의 자문기구에 전달했다"고 우리 정부에 알린 사실을 세계일보가 보도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메칠드 뢰슬러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장은 차기 유네스코 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이 문제를 다루겠다는 뜻을 밝혔다.

뢰슬러 센터장은 "후속조치로서 모든 정보에 대해 공정한 평가를 수행하고 있다"며 "이러한 분석 내용과 그 결과를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의제 문서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 등 강제노역 시설 7곳이 포함된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을 때 노동자 강제동원 사실을 병기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시설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일본 도쿄에 문을 연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관에는 군함도의 강제동원 피해를 부인하는 내용의 자료가 전시돼 논란이 됐다.

이 곳 자료실에는 옛 군함도 주민들 증언을 빌어 조선 노동자들에 대한 가혹행위나 차별은 없었다는 인터뷰가 실려있다.

때문에 강경화 외교장관은 지난 23일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문화유산 등재 취소를 검토해달라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어제 열린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도 외교부의 강한 유감이 있었지만 일본은 객관적 자료라는 주장만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