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퍼레이드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검찰·삼성 '불꽃 공방' 예고

등록 2020.06.26 08:09

수정 2020.06.26 08:14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기소 타당성 여부를 판단할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오늘 열립니다. 공소 제기 여부에 영향을 줄 수 있는만큼 삼성 측과 검찰의 불꽃 공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백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수사심의위원회는 오늘 오전 10시 30분부터 비공개로 진행됩니다. 학계와 법조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의 전문가 15명이 검찰과 삼성 측의 의견 진술을 듣고 직접 질문도 합니다.

검찰은 삼성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수사가 이재용 부회장 기소로 완성된다는 주장을 강력하게 펼칠 전망입니다.

삼성은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틀 전 한 언론사가 주가 불법 관리 의혹을 보도하자 "심의위를 앞두고 객관적 판단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즉각 냈습니다.

이 부회장 역시, 52번째 생일인 지난 23일 수원사업장을 찾는 등 현장 경영에 힘을 쏟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부회장은 "경영 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거나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는 표현을 통해 삼성의 절박한 처지를 수차례 호소했습니다.

박주근 / CEO스코어 대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에 삼성까지 어려우면 어떡하느냐 라는 여론의 포석이 깔려있는 것이고.."

검찰은 오늘 심의위 결과까지 감안해 최종 처분을 결정합니다. 다만 지난 2018년 이후 8차례의 수사심의위 결정에 검찰이 반대 행보를 보인 사례는 없어서, 오늘 심의위의 결론이 이 부회장 기소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tv조선 백은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