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김태년 "일하는 국회 좌초 통합당에 책임"…주호영 "민주당이 상생·협치 걷어차"

등록 2020.06.29 11:33

수정 2020.06.29 11:43

김태년 '일하는 국회 좌초 통합당에 책임'…주호영 '민주당이 상생·협치 걷어차'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통합당의 거부로 원 구성 협상이 결렬됐다"며 "일하는 국회를 좌초시키고 민생의 어려움을 초래하는 모든 책임은 통합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 구성 협상 최종 결렬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원만한 원 구성을 위해 최선을 다했고 어제 늦게까지 이어진 회동에서 의미있는 진전도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통합당을 제외한 세 정당과 협의해 오늘 본회의 열어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국회를 가동하겠다"며 "회기 내 추경 처리를 위해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가합의안 내용에 대해 "상임위원장 11대 7 배분과 21대 후반기 법사위원장은 대통령 선거 이후 집권당이 우선 선택권을 갖는 것, 법사위 제도 개선을 위한 여야 협의, 국정조사와 법사위 청문회 개최, 30일 개원식 개최 등이었다"고 설명했다.

국정조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와 후속조치 관련 사항, 법사위 청문회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재판 과정과 이후 제기된 문제에 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은 국회 상생과 협치 견제와 균형에 있어서 가장 핵심적 자리"라며 "민주당은 (야당이 맡는) 오랜 관례와 전통을 깨고 법사위원장을 일방적으로 빼앗아 가버렸다"고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사위를 가지고 오지 못 하고, 백번 양보하더라도 나눠서 하는 것도 되지 않는 이 상황은 민주당이 상생과 협치를 걷어차고 국회를 일방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상황에 통합당이 "상임위를 맡는 건 발목잡기 이슈만 일으킬 것이라고 판단된다"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의견 접근'이 이뤄졌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도 "법사위를 어떻게 할지 결론내지 않고 한 내용이기 때문에 접근 아니었다"고 밝혔다.

또 "법사위를 상하반기 나눠서 맡는 안은 민주당이 거부했다"고 말했다.

또 대선 이후 하반기 여당이 선택하는 안에 대해서는 "21대 원구성은 국회 상황에 따라서 개원 때 결정해야할 일이지 대통령 선거 이후에 맡기는거 자체가 국회독립성·자율성에 반한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 김수홍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