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폐기물 보관 허가량 40배 '산더미'…단속 공무원은 뇌물 받고 '묵인'

등록 2020.06.29 13:28

수정 2020.06.29 13:35

폐기물처리업체가 단속 공무원과 짜고 허가 보관량 보다 40배 많은 폐기물을 보관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29일) 경기도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 대표 A씨와 지자체 담당 단속 공무원 B씨 등 20명을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폐기물처리업체 대표 A씨는 지난 2018년 6월부터 보관 허가량인 560t보다 40배 많은 2만 3000t의 폐기물을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 야적장에 쌓아둔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자체의 행정처분 등을 피하기 위해 단속 공무원 B씨에게 1200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과정에서 한 언론인도 개입해 A씨와 B씨 사이를 연결하는 브로커 역할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역 토착 비리사건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구자형 기자 (영상 제공 : 경기남부지방경찰청)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