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올해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첫 추월

등록 2020.06.29 17:00

올해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처음으로 추월하게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통계청이 오늘 내놓은 '최근 20년간 수도권 인구이동과 향후 인구전망'을 보면, 올해 수도권 인구는 2595만 명으로 예측돼 비수도권 인구 2582만 명을 사상 처음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 인구는 2011년 최초로 전입보다 전출이 많은 순유출이 일어났다가 2017년부터 다시 순유입으로 돌아섰다.

연령별로 보면 10~20대는 지속적으로 수도권으로 순유입됐고, 30대는 2018년부터 순유입으로, 40대 이상은 2008년부터 순유출되고 있다.

이동 사유로는 "직업 때문에"가 가장 많았고, 교육과 주택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부산·경남·대구 등 영남권에서 지속적으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관계자는 "2012년부터 공공기관 지방이전으로 수도권 인구가 순유출됐지만 기관 이전이 마무리되면서 2017년부터는 다시 수도권으로의 유입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 송병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