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前검찰 간부 "김두관 자녀 유학은 공수처 1호 수사대상"

등록 2020.07.01 15:44

검찰 간부 출신 변호사가 ‘자녀 유학자금’ 출처가 의심된다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을 '공수처 1호 수사대상'으로 꼽았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장을 지낸 김종민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김 의원의 아들과 딸 유학자금 출처 문제는 사생활 보호의 영역이 아닌 고위공직자 부패의혹 문제"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아들의 유학기간(2011~2017년)이 경남지사 재직시절과 겹치고 20대 민주당 국회의원 시절에는 기재위와 예결특위 상임위원이었다"며 일종의 숨은 조력자가 있었을 것이란 취지의 주장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 의원이 신고한 등록재산으로 도저히 불가능한 자녀 유학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 해명하라는 국민 요구는 너무나 당연하다"며 "너무나 뻔한 김 의원의 부패 의혹 하나 파헤치지 못하면 공수처는 대통령 직속 정권 친위 수사대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경남도지사 재직 중이었던 지난 2011년 당시 재산으로 1억190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2016년 8월 공개된 김 의원의 신고 재산은 약 1억6000만원이었다.

김 의원은 지난 2012년 7월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도지사직에서 물러났는데, 당시 당내 경선에서 패해 본선에 오르지는 못했다.

이후 2014년 7월엔 경기 김포 지역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섰지만 당시 새누리당 홍철호 후보에게 패해 고배를 마셨다.

그러다 2016년 4월 총선에서 경기 김포갑 지역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서 당선됐다. / 정준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