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퍼레이드

朴 의장,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 요청…공수처 강행 수순 밟나

등록 2020.07.02 07:38

[앵커]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를 찾아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을 요청한 이후, 어제 박병석 국회의장이 여야에 추천위원을 선임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실상 공수처장 임명의 첫 발을 뗀 셈인데, 통합당의 협조 없이는 공수처 구성 자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민주당은 법을 바꿔서라도 공수처장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지난달 22일)
"공수처가 법에 정해진대로 다음 달에 출범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도 당부 드립니다."

법이 정한 공수처 출범 날짜를 보름 앞두고, 박병석 국회의장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을 여야에 요청했습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는 법무장관 등 당연직 3명과 여야 추천 위원 각각 2명으로 구성됩니다.

교섭단체인 통합당의 협조 없이는 공수처 구성 자체가 어렵습니다.

민주당은 법 자체를 개정하는 방안도 검토중입니다. '야당 교섭단체' 몫을 '야당 추천'으로 바꿔 열린민주당이나 정의당 등의 추천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겁니다.

박광온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미래통합당이 끝내 방해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 뜻에 따라서 국회에 주어진 책임과 권한을 강구해 나갈 것입니다."

통합당은 의회독재라며 반발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민주당의 마음대로 하고 싶은 걸 다 드러낸 것이죠."

통합당은 공수처법 위헌심판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의 거부권을 지켜야 한다는 현실적인 고민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