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정부, 코로나 중환자 훈련프로그램 가동…"숙련 간호인력 확충할 것"

등록 2020.07.02 13:50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중증환자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훈련 프로그램을 개설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2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 신규로 고용하는 인력이나 기존 간호사를 대상으로 '중환자 간호 훈련프로그램'을 운영해 중환자실 간호사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프로그램은 관련 학회와 함께 준비 중이고, 교육 기간은 8∼12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 예산으로 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추가경정예산 등을 활용해 중증환자를 돌볼 수 있는 중환자실을 늘리고 있지만, 중환자실에서 근무할 수 있는 숙련된 간호 인력이 턱없이 부족해 인력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다. / 정은혜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