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강경화 "北 대화 복귀 위해 전방위 노력…美와 워킹그룹 개선 논의"

등록 2020.07.02 15:00

강경화 '北 대화 복귀 위해 전방위 노력…美와 워킹그룹 개선 논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내신기자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오늘(2일)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전방위적으로 계속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신 기자 간담회에서 "한반도 상황 전개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굳건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남북·북미 간 대화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집중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무부, 외교부 다양한 레벨에서 긴밀히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며 "대선 전 북미대화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신 바에 대해서 청와대의 발표가 있었고 외교부로서는 외교부의 역할도 지금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일정에 대해선 "확인해드릴게 없다"했지만, "이번 달 고위급 인사의 방한을 추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달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비건 부장관과 대북 대화 재개 방안 등을 논의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는 7일 방한해 서울에서 이 본부장과 추가로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미국 측은 언제든지 북미대화를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꾸준히 밝혀왔다"며, "남북과 북미가 같이 가야 된다. 양 트랙이 선순환을 그리면서 서로를 견인하면서 가야 된다는 것이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일부 여권을 중심으로 폐지론이 나온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미국과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워킹그룹이 상당히 유용하게 작동해 왔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면서도 "국내에 우려가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이도훈) 본부장의 방미 시 미측과 그런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어떻게 운영방식을 개선함으로써 그런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강 장관은 한일관계에 대해선 강제징용 배상문제와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등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 간 입장차가 굉장히 크다"고 말했다. / 박경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