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주호영 "文 대통령, 검찰청법 위반한 추미애 즉각 해임하라"

등록 2020.07.02 16:27

수정 2020.07.02 16:29

주호영 '文 대통령, 검찰청법 위반한 추미애 즉각 해임하라'

/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반법치행태를 벌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직접 나서지 않는다면 추 장관은 국회에 의해 탄핵소추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법무부 최고 권력자로서의 본분을 망각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와 감찰 무마사건 및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였다는 이유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끄집어 내리는데 모든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제 추 장관은 올해 1월 취임하자마자 검찰총장의 의견도 듣지 않은 채 검찰의 정부·여당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방해하는 보복성 인사를 단행했다"며 "올 1월 우리당에서 추 장관에 대한 탄핵안을 발의했음에도 전혀 반성없이 이와 같은 불법적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추 장관은 저급하고 비상식적인 언사를 지속적으로 벌이며, 대한민국 국무위원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품위를 져버렸다"며 "최근 다수의 국회의원과 언론인, 방청객이 모인 자리에서 책상까지 내리치며 '장관 말 들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며 검찰총장을 맹비난하며 대한민국 국가공무원으로서 품위를 현저히 떨어뜨렸다"고도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추 장관은 대검찰청 인권부서에서 처리 중이던 한명숙 전 총리 뇌물수수 관련 진정 사건에 대해 감찰부서가 직접 조사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다"며 "이는 검찰청법 제8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탄핵 소추 요건은 차고 넘친다"면서도 "다만 통합당 숫자가 부족해 탄핵 결의까지 가지 못하는 것을 알고 그런 행동을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일방독주로 폭주하고 있어서 아무리 바른 이야기를 해도 무시하면 방법이 없다"며 "국민들이 함께 분노하고 저지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태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