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1년 넘게 오르기만하는 서울 전세가격 '53주 연속 상승'

등록 2020.07.02 19:16

이번주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이 오르면서 53주 연속 상승했다. 한 번도 떨어지지 않고 1년 넘게 오른 셈이다.

2일 한국감정원은 2020년 6월 5주(6월29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서울 전세가격이 지난주에 비해 0.1% 올랐다고 밝혔다.

서초구(0.2%), 강동구(0.17%), 송파구(0.16%), 강남구(0.14%)가 강세였고, 강북지역에서는 마포구(0.17%), 강북구(0.14%), 노원구(0.11%) 등이 올랐다.

감정원은 "신축선호와 청약대기, 교육제도 개편 등에 따른 수요가 꾸준한 반면 풍부한 유동성에 따른 상대적 공급부족 현상이 지속됐다"고 분석했다.

6·17 대책 발표 이후 2주가 지났지만, 매매가격도 상승세를 유지했다.

서울(0.06%)은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강북(0.10%), 노원(0.08%), 도봉구(0.08%)는 9억 원이하 단지 위주로 매수세가 나타났다. 다만 대책 이후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는 모습이다.

규제지역이 대거 지정된 인천은 상승폭(0.34% → 0.07%)이 크게 줄었다. 인천 동구(-0.08%), 경기 양주시(-0.05%)는 하락전환 했고, 지난주 1.88% 오른 김포시도 이번주에는 0.9% 오르는데 그쳤다. /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