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뉴욕증시, 美 고용지표 양호에 상승…트럼프 "경제 다시 포효" 자화자찬

등록 2020.07.03 11:20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시장 기대보다 훨씬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상승했다.

2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39포인트(0.36%) 상승한 25,827.3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15포인트(0.45%) 오른 3,130.0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3.00포인트(0.52%) 상승한 10,207.63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이번 주 약 3.3% 올랐다. S&P500 지수는 약 4%, 나스닥은 4.6%가량 각각 상승했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미국 6월 실업률이 전월 13.3%에서 11.1%로 하락하는 등 고용이 시장의 기대보다 훨씬 양호했다.

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는 12.4%였다. 미국 실업률은 지난 4월 14.7%로 치솟은 이후 두 달 연속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고용지표 발표 후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가 극도로 강한 상태로 컴백했다"며 "경제가 다시 포효하고 있다"고 자화자찬을 늘어놓았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