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사고 처리하고 가라"…구급차 막은 택시에 이송환자 사망 논란

등록 2020.07.03 21:40

수정 2020.07.06 08:10

[앵커]
택시 기사가 구급차를 막아서면서 환자 이송이 지체돼.. 사망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랐습니다. 하루 만에 16만 명의 동의를 얻을 정돕니다. 경찰도 수사에 나섰는데요.

어떤 상황이었는지, 한지은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사이렌을 울리며 달리던 구급차가 차량을 피해 옆차선으로 들어섭니다.

한 택시 앞으로 끼어드는가 싶더니 둔탁한 소리와 함께 멈춰섭니다.

이후 택시기사와 구급차 운전자간 실랑이가 이어집니다.

구급차 운전자
"환자가 있어서"

A씨 / 택시 기사
"환자 있는 것 둘째치고. 119 불러서 보내라고..."

환자 목숨보다 사고처리가 우선이라는 말도 내뱉습니다.

택시기사
"죽으면 내가 책임진다니까 죽으면 내가 책임진다고 어딜 그냥 가 나 치고 가 그러면."

해당 구급차엔 호흡곤란과 통증을 호소하는 폐암4기 80대 여성환자가 타고 있었습니다.

환자는 병원을 400미터 앞둔 이곳에서 다른 구급차가 올 때까지 10여분을 지체했습니다.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후송된 해당 환자에겐 7시간 뒤 사망진단이 내려졌습니다. 

"1분 1초가 중요한 상황에서 응급차를 막아세운 택시 기사를 처벌해 달라"는 유족들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늘 하루 16만 명 이상 동의했습니다.

김민호 씨 / 환자 아들
"경찰은 처벌할 수 있는 법이 응급차 업무방해 밖에 안 된다니까. 더 괘씸하고 화가 나더라고요."

경찰은 환자후송 지연과 사망과의 인과관계에 대해 수사중입니다.

TV조선 한지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