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주호영 "'일하는 국회법'은 野 무력화 '독재 고속도로 법'"

등록 2020.07.06 16:32

주호영 ''일하는 국회법'은 野 무력화 '독재 고속도로 법''

/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이른바 '일하는 국회법'에 대해 "야당을 무력화하는 독재 고속도로 법"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제목만 그럴듯하게 '일하는 국회'로 달았지, 사실상 국회를 무력화하고 야당을 무력화하는 법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과반 의석 정당이 어느 날 회의를 열어 무조건 과반이 됐으니 법안을 통과시킨다면 이는 야당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일하는 국회법이 아니라 독재 고속도로를 닦는 국회법이고, 국회 운영위에서 최대한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특별검사를 먼저 요청하라”며 “그것이 안 되면 국회가 나서 특검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의 수사지휘권 공방은 기본적으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권한 남용이고 윤 총장 핍박을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 쪽 모두 공정성 논란이 있는 경우 특임검사에게 수사를 맡긴다. 그런데 추 장관이 특임검사 임명도 못하게 막아놨다”며 “누구도 승복할 수 있는 수사 수단은 국회 특별검사 뿐”이라고 덧붙였다. / 이태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