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인권위 "스포츠계 폭력 근절, 대통령이 나서야"

등록 2020.07.07 14:06

국가인권위원회가 체육계의 고질적인 폭력을 근절시키기 위해 대통령이 나서줄 것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오늘(7일) "대통령이 행정수반으로서 직접 중심이 돼 국가적 책무로서 오랜 기간 견고하고 왜곡됐던 스포츠계 폭력적 환경과 구조를 변혁해줄 것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어제(6일) 전원위원회를 개최한 인권위는 "고(故) 최숙현 선수의 비극적인 피해에 보다 더 넓고, 적극적으로 살피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스포츠계의 고질적인 폭력과 성폭력 피해는 스포츠에 대한 패러다임의 전면적인 변화 없이는 무한 반복될 것이 자명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해 2월부터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을 운영하면서 체육계 전반의 폭력과 성폭력 피해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코로나 19를 이유로 권고안 발표는 미뤄졌다.

인권위 관계자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 19사태로 국민의 방역과 생존 노력이 최우선시 되는 상황에서 권고안을 발표하는 것은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면서, "그 기간에 일부 권고 내용이나 적용 법리가 명확하지 못한 사항을 보완해 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조만간 전원위원들의 구체적 의견을 종합해 결정문을 마련한 후 대통령과 관계기관 등에 권고할 계획이다. / 석민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