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조주빈 존재도 몰랐다"…손석희·윤장현 사기 공범, 첫 재판서 혐의 부인

등록 2020.07.07 14:48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 혐의를 받는 20대가 "조주빈의 존재를 알지 못한 채 범행에 가담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오늘 오전 사기 혐의 등을 받는 이모씨와 김모씨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손석희 사장에 접촉해 "300만 원을 주면 흥신소를 통해 알게 된 자료를 건네겠다"고 속여 총 4차례에 걸쳐 1800만 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는다.

또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사기당한 피해금을 보상받게 해 주겠다"며 2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손 사장과 윤 전 시장에게 받은 돈을 조주빈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가 텔레그램을 통해 조주빈을 알게 된 후, 알고 지내던 후배인 이씨와 함께 조씨의 지시에 따라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씨의 변호인은 "이씨는 친한 형인 김씨의 말을 듣고 따라간 것"이라며 "조주빈과 김씨가 공모해 범행을 저지른 것이지 이씨는 조주빈이 시킨 일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의 변호인은 공소 사실과 관련해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따로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두 사람에 대한 2차 공판은 다음달 13일 오후 4시에 열린다. / 장윤정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