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美 조지아주, 8살 흑인소녀 총격 사망…비상사태 선포

등록 2020.07.07 16:33

8살 흑인 소녀가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이 발생하면서 미국 조지아주가 애틀랜타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6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의회 의사당과 주지사 관저 등의 경비와 지역순찰에 최대 1000명의 주 방위군을 투입하는 것을 승인했다.

조지아주 주도인 애틀랜타에서는 지난 독립기념일 연휴 때 수십 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다쳤다.

특히 독립기념일인 4일에는 8세 흑인 여자아이 세코리아 터너가 엄마와 함께 차에 타고 있다가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2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범인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이에 케이샤 랜스 보텀 애틀랜타 시장은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범인 체포를 위한 제보를 요청하면서 현상금으로 1만 달러(약 1193만 원)를 걸었다.

켐프 주지사는 "평화로운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위험하고 파괴적인 행동강령을 가진 범죄자들한테 납치돼 무고한 주민들이 총에 맞아 죽고 있다"면서 "애틀랜타의 무법상황을 종식하고 질서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