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마스크 안 쓰더니…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등록 2020.07.08 14:05

수정 2020.07.08 14:32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국영 TV 브라질과 한 인터뷰에서 전날 시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현재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관저에서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시내를 활보해 비판을 받아 왔다.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도 지지자들과 만나 악수하고 포옹하는 등 신체 접촉도 마다하지 않았다.

코로나19를 '가벼운 독감'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소셜미디어에는 이런 상황을 조롱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보우소나루는 코로나19에 관해 입을 닫고 있는 게 좋겠다" "코로나19가 보우소나루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등의 글을 올리며 대통령을 비난했다.

브라질 정부 내 우려는 확산하고 있다. 지난 주말부터 대통령을 접촉한 참모와 각료, 재계 인사 등 30여 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상태다. / 박소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