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중소기업 86% "코로나로 미중무역 분쟁 확산"…하반기 수출 전망 '부정적'

등록 2020.07.08 18:45

수정 2020.07.08 19:05

국내 수출 중소기업 86%가 코로나19로 미중 무역분쟁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23~25일 전국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미·중 무역 분쟁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중소기업 86.3%는 코로나19로 무역 분쟁이 확산될 것이라며 45.0%는 무역 분쟁이 6개월~1년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미중 무역 분쟁으로 인한 영향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절반이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51.3%)'이라고 답했으며, 이어 '영향 없음(47.0%)', '긍정적(1.7%)'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예상 피해로는 '전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수출 감소(71.4%)', '미중 환율전쟁으로 인한 변동성 증가(38.3%)', 순으로 조사됐다.

대응 방법으로는 '거래처 및 수출시장 다변화(32.7%)',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투자 확대(17.3%)' 등이 거론됐다.

정부의 중점 과제로는 '수출 다변화를 위한 해외시장 정보제공 강화(41.7%)'를 가장 많이 지목했다. 중소 기업 대부분은 올 하반기 수출 전망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 (나쁨 49.7%·매우 나쁨14.6%)을 내비췄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우리나라의 가장 큰 무역상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확산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수출 중소기업에게 최악의 상황으로, 정부는 시나리오별 중소기업 맞춤 전략을 수립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태형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