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인국공 사태' 감사원으로…정규직노조 '보안요원 직고용' 공익감사 청구

등록 2020.07.09 15:05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노조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보안검색요원 직접고용을 졸속 추진했다며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노조는 9일 오전 11시 감사원 앞에서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가 보안검색인력의 직고용을 일방적으로 졸속 추진해서 공익이 심각하게 훼손당했다"고 주장했다.

공익감사청구는 공공기관이 위법·부당한 업무처리로 공익을 현저히 해할 경우 국민이 감사를 청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노조는 우선 인천공항공사가 비정규직 전환 관련 정부 지침 및 법령 등을 위반했다며 절차상의 문제를 지적했다.

정부가 지난 2017~2018년 노사 및 전문가 협의 절차를 충분히 거치도록 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내놨는데, 인천공항은 이런 협의를 생략하고 노동자 의사를 배제했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또 인천공항이 전환 대상 직원 중 일부가 채용 결격사유가 있음에도 이를 묵인하고 전환을 추진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9월 감사원의 인천공항 비정규직채용 감사 결과에 따르면 협력사 또는 인천공항 임직원의 친인척 채용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93건이었다.

성추행과 성희롱으로 이미 직급 강등이나 정직 등 징계를 받아 결격 사유가 있는 사람도 이번 정규직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 석민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