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브라질 언론, 기자회견 도중 마스크 벗은 '확진' 대통령 고발

등록 2020.07.09 15:11

브라질 언론, 기자회견 도중 마스크 벗은 '확진' 대통령 고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 Reuters

브라질 언론협회(ABI)가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마스크를 벗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고발하기로 했다.

9일 CNN방송에 따르면 브라질 언론협회는 성명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연방대법원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현지시간 지난 7일 자신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발표하는 기자회견 도중 마스크를 벗었다.

언론협회는 대통령의 이런 돌발 행동이 현장에 있던 기자들의 건강을 위협했다고 판단했다. 당시 현장에는 CNN 브라질과 TV 레코드, TV 브라질 기자들이 있었다.

CNN 브라질의 레안드로 마갈레스 기자는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언론협회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의료진의 권고를 무시하고 취재진과 가까운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했고 중간에 마스크 벗는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며 "취재진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언론협회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심각한 질병을 전염시킬 수 있는 행위와 타인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를 금지하도록 규정한 형법의 2개 조항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있다.

브라질리아 언론인조합(SJP-DF)도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온 뒤 대통령실에 대한 취재 중단을 권고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실 취재진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오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