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한동훈 검사장도 수사심의위 요청…"공정한 수사 기대 어려워"

등록 2020.07.13 14:56

수정 2020.07.13 15:01

한동훈 검사장도 수사심의위 요청…'공정한 수사 기대 어려워'

/ 조선일보 DB

'채널A'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한동훈 검사장 측이 13일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했다.

한 검사장의 변호인은 "신라젠 로비 관련 취재나 수사에 관여한 사실이 없고 어떠한 형태로든 기자와 검찰 관계자를 연결해 준 사실도 없다"며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려워 수사심의회 개최를 신청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 검사장 측은 '채널A' 사건을 특정 세력의 '공작'으로 규정했다.

한 검사장 측은 "이 사건은 특정 세력이 과거 특정 수사에 대해 보복하고 소위 ‘제보자X’를 내세워 ‘가짜 로비 명단 제보’를 미끼로 기자를 현혹하여 어떻게든 저를 끌어들이기 위해 집요하게 유도하였으나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또 "존재하지 않는 녹취록 요지를 허위로 조작해 유포한 '공작'이 본질이다"고 덧붙혔다.

한 검사장은 현재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한 검사장 측은 "공작을 기획하고 실행한 쪽에 대해서는 의미있는 수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반면, 공작을 주도한 쪽에서 우호 언론, 민언련 등 단체를 통해 고발 단계부터 유포한 ‘프레임’대로 공작의 피해자인 저에 국한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의 심의위 요청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채널A 이 모 전 기자, 민주언론시민연합,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에 이어 5번째다. / 백연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