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여성변회 "故 박원순 시장 미화 안 돼…2차 피해 심각"

등록 2020.07.13 15:09

한국여성변호사회가 숨진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폭행 피해 고소사건에 대해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지나치게 영웅시하거나 미화하는 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밝혔다.

여성변회는 오늘(13일) 입장문을 내고 "피해자의 피해사실을 알려고 하거나 신상털기를 통한 2차 가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의 피해자 뿐 아니라 현재 용기를 내지 못하고 있을 수많은 피해자들의 고통을 가중하는 일"이라며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이 지속되어야 한다며 권력형 성범죄의 심각성을 무디게 할 수 있는 서울특별시장 장례는 부적절했다고 밝혔다.

여성변회는 이번 사건의 피해자와 다른 성범죄 사건의 피해자들을 위한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장윤정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