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지자체 생활방역일자리 7만 3000개 만든다…발열 체크·소독 등 수행

등록 2020.07.13 15:10

정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안내하거나 소독 등 방역 활동을 지원하는 일자리 7만 3000개를 마련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브리핑에서 “3차 추경예산이 국회에서 통과되면서 생활방역 일자리 예산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방역지원 인력은 각 지자체 실정에 따라 방역 사각지대 발굴 등 다양한 생활 방역 업무에 투입된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 준수 지도, 발열 체크, 소독, 청소, 물품전달 등의 업무도 맡는다.

서울시는 ‘다중이용 문화시설 생활 방역사’를 고용한다.

이들은 다중이용시설에 출입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 등을 통해 의심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거리 두기 관련 안내도 한다. 실내 환기와 소독 등 방역 활동도 지원한다.

대전시는 2인 1조의 ‘생활 방역 기동대’를 주민센터별로 2개 조씩 배치할 예정이다.

생활 방역 기동대는 공원과 버스 승강장, 공공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관련 방역 업무를 수행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지자체의 상황에 부합하는 생활 방역 일자리를 창출하고 일손 부족 문제를 해소함으로써 방역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고, 생활밀착형 방역을 정착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 황병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