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박원순 '미투' 침묵하던 서지현 검사 SNS 중단…"공황장애"

등록 2020.07.13 16:52

박원순 '미투' 침묵하던 서지현 검사 SNS 중단…'공황장애'

/ 조선일보 DB

'미투' 운동을 촉발했던 서지현 검사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연루 의혹에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다가 결국 SNS 중단 선언을 했다.

법무부 양성평등 정책 특별자문관이기도 한 서지현 검사는 SNS에 "참으로 세상이 끔찍하다" "공황장애를 추스르기 버거워 페북을 떠나 있겠다"라고 밝혔다.

서 검사는 "인권 변호사로서 살아오신 박 시장과 개인적 인연이 가볍지 않았다"라며 "개인적 슬픔을 헤아릴 겨를도 없이 메시지가 쏟아졌다"라고 설명했다.

서 검사는 "한쪽에서는 함께 조문을 가자 하고 한쪽에는 함께 피해자를 만나자 했다"라며 혼란스러운 심경을 전했다.

서 검사는 또 "이 와중에 손정우를 위험하게 하면 저도 위험해질 거라는 경고 모를 메시지가 와서 가족들이 걱정한다"라며 또 다른 SNS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서 검사는 지난 7일부터 SNS에서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 물 공유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의 미국 송환을 불허한 판사를 비판했다.

서 검사는 "손정우 송환 불허 결정문은 한 글자도 많지 않다" "손정우를 집에 보낸 판사님은 너무 애국자다"라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었다.

서 검사는 결국 "능력과 분수에 맞지 않게 너무 말을 많이 했다"라며 SNS 중단을 결정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