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퍼레이드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등록 2020.07.14 07:37

수정 2020.07.14 07:41

[앵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오늘 새벽 872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올해보다 1.5%, 130원 인상된 건데요. 월급 기준으로는 2만 7천 원이 오른 182만 원에 해당합니다. 코로나19 우려 속 역대 가장 낮은 인상률 입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 최저임금을 시급 기준 8720원으로 결정했습니다. 올해보다 1.5% 인상된 수치입니다.

어제 오후 3시부터 회의를 시작한 이후 오늘 새벽 2시까지 11시간 동안 격론 끝에 내린 결론입니다.

인상률 1.5%는 지난 1988년 최저임금 도입 이래 역대 최저 인상률입니다.

IMF 직격탄을 맞았던 1998년의 2.7%보다도 낮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한자릿수 인상률입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침체 우려가 반영된 겁니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국가적으로 극복해야 할 큰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한 지혜를 모으는 데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근로자측 위원은 모두 퇴장한 가운데 투표가 이뤄졌습니다.

또 사용자측 위원 대부분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보여 노사 모두 이번 결정에 반대 목소리를 낼 것으로 전망됩니다.

고용노동부 장관이 최저임금위의 결정을 수용해 다음달 5일까지 최저임금액을 고시하면 내년 시급 8720원의 최저임금이 확정됩니다.

노사 대표의 이의제기를 장관이 수용한다면, 심의가 다시 이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