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경제계 "최저임금 동결 바랬는데…1.5% 인상 아쉬워"

등록 2020.07.14 14:31

내년 최저임금이 시급 기준 올해보다 150원(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경제계는 "경영난을 고려하면 아쉽다"는 뜻을 내놓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입장문을 내고 "많은 경제주체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내년도 최저임금이 최소한 '동결'되기를 바라고 있었다"며 "인상 결정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극심한 경제난과 최근 3년간 32.8%에 달하는 급격한 인상률을 고려할 때 1.5%의 추가 인상은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수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는 물론 기업인들에게 또 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청년층, 임시·일용직 근로자 등의 취업난과 고용불안도 가중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논평을 통해 "경제계로서는 1.5% 인상률마저 아쉽고 수용하기 쉽지 않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위원회의 이번 결정에 승복하고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재근 대한상의 산업조사본부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끝이 보이지 않는 기업들의 경영난을 고려하면 역대 최저수준인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마저 경제계로서는 아쉽고 수용하기 쉽지 않다"고 했다.

이어 "노동계로서도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에 만족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근로자의 생계 안정 등에 대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결정이 내려지게 된 지금의 경제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20대 국회에서 입법되지 못한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방안'이 21대 국회에서는 조속히 입법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김자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