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美 온라인 수강생 비자취소 결국 철회…신규 유학생만 적용 검토

등록 2020.07.15 11:37

미국 정부가 가을 학기에 100% 온라인으로 수강하는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를 취소하겠다는 정책을 여드레 만에 전격 취소했다.

현지시간 14일 앨리슨 버로스 매사추세츠주 연방지방법원 판사는 트럼프 행정부가 하버드대, 매사추세츠공대(MIT)와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앞서 하버드와 MIT가 유학생 비자 취소 조치의 집행을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이날 법원에서 첫 심리가 열렸다.

버로스 판사는 "미 정부는 철회하는 데 합의했다"며 이번 정책의 집행은 물론 결정 자체를 취소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4분도 안 돼 심리를 마쳤다고 전했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지난 6일 모든 강의를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학교에 다니는 비이민자 F-1과 M-1 비자 학생들의 미국 체류와 신규 비자 발급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의 수정 가이드라인을 공개해 파장을 일으켰다.

미 정부가 8일 만에 꼬리를 내리면서 하버드대를 비롯해 100% 온라인 강의 계획을 세운 미 대학에 다니는 한국인 유학생들은 걱정을 덜고 학업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백악관과 국토안보부가 대상 범위를 축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면서 새로 등록하는 유학생에게만 적용하는 제한적인 조치가 하나의 선택지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 송지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