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거세지는 책임론에 서울시 "민관조사단 꾸려 진상 규명"

등록 2020.07.15 21:07

수정 2020.07.15 22:18

[앵커]
이런 가운데 서울시가 진상규명에 나섰습니다.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을 꾸리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 방안은 제시하지 않았고, 강제 조사권이 없는 서울시의 조사가 얼마나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그래서 인권위같은 외부 기관이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적지 않습니다.

신유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을 밝히기 위해 '민관합동조사단' 을 꾸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습니다."

여성단체와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민간단체와 전문가를 참여시켜 조사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조사단의 규모와 활동 개시 시기 등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여성 인권단체등과 협의해서 서로가 납득하는 수준의 방법과 범위, 그리고 폭을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서울시 발표에서 이미 퇴직한 비서실 별정직 공무원 27명 등 박 전 시장 측근들에 대한 조사 방법은 제시되지 않았습니다.

강제 수사권이 없어 조사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지적에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역할로 돌렸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법률전문가라든가 외부 전문가들이 충분한 조사에 관한 경험과 지식,방법들을 많이 가지신 분들이기 때문에..."

서울시의 입장 발표 뒤 시민단체 참여연대는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측이 고통을 받은 4년 동안 서울시 내부에 묵인과 비호는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TV조선 신유만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