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그린벨트 어디가 풀리나…주택 수요 많은 강남권 유력

등록 2020.07.15 21:23

수정 2020.07.15 22:03

[앵커]
당정이 그린벨트 해제 카드를 본격적으로 꺼내들면서, 과연 어느 지역이 풀릴 것인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파급 효과나 주택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강남권 그린벨트가 주요 해제 대상이 될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권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양재동의 송동마을. 주변이 보금자리지구로 지정되면서 2012년 새 아파트들이 들어섰지만, 이 곳은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외딴섬처럼 남았습니다.

마을주민
"장(보기도) 불편하고 모든 게 다 불편하죠. 옛날 집만 그것만 있으니까"

당정이 언급한 그린벨트는 이런 서울 외곽 지역으로 해석됩니다.

폭등하는 서울과 수도권의 집값을 잡기 위한 공급 대책이 필요한 상황에서, 결국 서울 도심의 대규모 택지 확보가 관건이기 때문입니다.

강북지역에도 그린벨트는 많지만 대부분 산이어서 단기간 개발 사업이 힘듭니다.

때문에 서초구 내곡동과 강남구 세곡동, 수서역 인근 등 이명박 정부 당시 보금자리 주택을 개발하고 남은 땅들이 우선 거론됩니다.

서울의 개발제한구역은 모두 149.13㎢, 이 중 서초구가 23.88㎢로 가장 넓습니다.

권대중 /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2기, 3기 신도시에 영향을 주지 않아야 되는데 너무 그 양이 많을 경우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서울시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완화해서 동시에 공급하는게 바람직…"

전문가들은 강남권 개발은 토지보상과 교통대책 수립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고, 집값 안정화에 실패할 경우 그린벨트만 훼손했다는 정치적 부담도 안을 수 있다며,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TV조선 권은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