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연세대 부총장 딸 부정 입학"…연세대 측, 징계절차 착수

등록 2020.07.16 17:07

교육부가 최근 실시한 사립대학교 종합감사에서 연세대 교수들이 당시 부총장이었던 동료 교수의 딸을 대학원에 부정입학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감사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연세대 경영학과 일반대학원 입학 전형에서 평가 위원 교수 6명은 주임교수와 사전 협의해 당시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이었던 이경태 경영학과 교수 딸 A씨를 부당하게 선발했다.

당시 마케팅 전공 석사과정생을 1명 뽑기로 했던 선발 과정에서 전체 지원자 16명 가운데 정량 영역 점수가 9위인 A씨는 서류심사 1·2위를 제치고 최종 합격했다.

평가 위원 교수들은 A씨를 서류심사 5위로 평가해 2차 전형인 구술시험 대상자로 선정했고, 이후 구술시험에서 A씨에게 만점(100점)을 부여했다.

서류심사 1·2위 지원자들에겐 각각 47점, 63점의 낮은 점수를 부여해 탈락시켰다.

교육부는 평가 위원 교수 6명과 주임교수가 이경태 전 부총장의 딸 A씨를 합격시키기로 사전 협의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고발·수사의뢰를 한 상태다.

연세대 측은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하고 곧 징계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송민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