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朴 보좌 정무직들, 고소후 연락해 회견 만류…모두 수사해야"

등록 2020.07.16 21:16

수정 2020.07.16 21:21

[앵커]
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지원하는 여성 단체가 새로운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박 시장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박 시장을 보좌하는 서울시 공무원들로부터 압박성 연락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치적 진영론에 휩쓸리지 말라며 기자회견을 막으려 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사람들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권용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지원하는 여성단체는 고소사실이 알려진 직후 박 시장을 보좌했던 고위 공무원과 정무 보좌관 등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책임'과 '사과'가 느껴지는 경우는 극히 일부였다고 했습니다. 대신 "정치적 진영론에, 여성단체에 휩쓸리지 말라"거나, "기자회견은 아닌 것 같다"며 만류했다고 폭로했습니다.

또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으면 힘들 것"이라며 피해자를 압박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어제 내놓은 대책으로는 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수도 할 의지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박원순 정치를 함께 이뤘던 사람들은 현재 어디에서 어떻게 책임을 통감하고, 개선을 도모하고 있냐"면서, "책임을 회피하고, 2차 피해와 퇴행적 인식을 확산하는 일을 도모하고 있진 않느냐"고 지적했습니다.

또 박원순 시장의 정무직 공무원들이 모여있던 서울시청 6층에 있는 증거를 보전하고 수사자료를 확보하라고도 촉구했습니다.

TV조선 권용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