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단독] 이미 정규직인데…"한전 직고용하라" 민노총 소속 민간위탁업체 190여명 소송

등록 2020.07.16 21:36

수정 2020.07.16 22:14

[앵커]
한전이 민노총 소속 190여 명에게 소송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소송인은 한전의 위탁업체 소속 정규직원인데 "'한전 소속 정규직'으로 바꿔 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전은 이미 8000명이 넘는 인력을 자회사 등의 정규직으로 전환시켜 공공기관 최다 기록을 갖고 있는데, 정규직 전환을 넘어 직고용까지 요구하니 부담입니다.

임유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딴 섬에서 전력을 공급하는 발전소 직원들. 이 업무는 한국전력의 위탁을 받은 민간 전문업체가 맡고 있고, 직원 600여명은 이 업체의 정규직입니다.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가이드라인'에 따라 이들 중 566명의 한전 본사 정규직 전환이 논의되고 있는데 한전 사측은 이들이 정규직 전환 대상이 아니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그러자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 190여명은 한전을 상대로 지난 3월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을 광주지법에 냈습니다.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소송처럼 본사 직고용에 대한 법원 판단을 받겠다는 겁니다.

최대봉 / 노조
"한전으로부터 직접적인 업무지시를 받으면서 일을 하고 있는 것이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들은 한전이 직접 고용해야 할 대상"

이미 공공기관중 가장 많은 8000여명의 정규직 전환을 한 한전 입장에서는 '한전 직고용' 요구가 부담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한무경 / 의원
"공평하고 공정한 기회가 주어져야 되는데 지금 가뜩이나 어려운 한전에 큰 부담이"

반면 한국노총 소속 기업노조와 비조합 측은 직고용 대신 처우개선과 고용안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전 측은 오는 21일 이 직원들의 고용 형태 변화가 적절한지에 대한 판단을 노사와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내릴 예정입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