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與 진성준, TV토론 직후 "집값 안떨어질 것" 논란…野 "거짓 정책 들켜"

등록 2020.07.17 21:06

수정 2020.07.17 21:32

[앵커]
이런 상황에서 부동산 문제를 다루는 국회 국토위 소속 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집 값이 떨어지지 않을 것" 이라고 말해 큰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TV토론이 끝난뒤 편하게 한 말 이라고는 하지만 야당은 즉각 여당의 속내가 드러났다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출신에 부동산 정책 토론회에 나올 정도의 여당 의원이 이런 말을 할 상황인데, 청와대도 국토부도 여당도 왜 공개 석상에서는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고만 하는지 국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황정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다룬 MBC '100분 토론'이 끝난 뒤 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참석자들과 대화합니다.

김현아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
"(집값이 떨어지는 게 국가 경제에) 부담이 되기 때문에 그렇게 막 떨어뜨릴 수가 없어요."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겁니다."

토론 종료 후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말한 건데, 정부 정책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읽힐 수 있습니다.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진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기도 합니다. 앞서 토론에선 이번 대책이 집값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의원
"근본적인 정책을 꺼내든 만큼 이제부터는 집값을 완전히 잡아갈 수 있는 기본 틀을 마련했다…"

논란이 커지자 진 의원은 집값 하락 공포를 조장하지 말라는 의미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가 경제를 우려할 정도로 그렇게 집값이 떨어지지 않을 거다."

하지만 야당은 정부의 거짓 정책을 들킨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솔직하게 얘기한 거죠. 결국은 안 내려간다는 걸 상식적으로 얘기한거라고 봐요."

경실련도 정부 여당의 실책들을 볼 때 단순 실언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며 진 의원을 국토위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TV조선 황정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