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7

"美 국방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안 보고"…美 정치권도 우려

등록 2020.07.18 19:30

수정 2020.07.18 19:38

[앵커]
미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안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정치권에선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며 여야 모두 반발했습니다. 우리 당국도 신경쓰지 않을 수 없는 내용입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행정부가 주한미군 감축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미군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백악관 지시에 따라 지난 3월 국방부가 해외 주둔 미군의 감축안을 보고했는데 여기에 주한미군을 줄이는 방안도 포함됐다는 겁니다.

이 신문은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한미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감축안이 나온 점에 주목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이 분담금을 적게 내고 있다며 독일 주둔 미군 감축을 공개적으로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 美 대통령 (지난달 15일)
"우리는 독일을 보호하는데, 그들은 (분담금을) 연체하고 있어요. 말이 안됩니다. 병사 수를 2만 5000명으로 줄일 겁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주한미군이 속한 인도태평양사령부 등 일부 전투사령부의 재배치를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미 의회는 여야 할 것 없이 반발했습니다.

민주당 출신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주한미군은 북한의 전쟁 도발을 막기 위해 필요하다" 했고 미 공화당 소속 벤 새스 상원의원도 주한미군 철수는 "전략적 무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미군 관리들은 이번 검토안이 최종 결정된 건 아니라며 한국 측에 통보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답변을 거부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TV조선 이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