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TV조선 뉴스현장

김정은, 11일만에 공개행보…"전쟁억제력 강화 논의"

등록 2020.07.19 14:06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열하루만에 공개 행보에 나섰습니다. 김 위원장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군수 생산 계획과 전쟁억제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지난 5월에 '핵전쟁'을 직접 언급했을 때보단 수위가 낮아졌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와 비공개회의를 잇달아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 공개활동이 보도된 것은 지난 8일 김일성 주석 26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이후 11일 만입니다.

이번 확대회의에는 리병철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군단급 지휘관, 인민무력성 간부 등이 참석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확대회의에 이어 비공개회의도 열었는데 군사적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부대 점검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선중앙TV
"중요부대들의 전략적임무와 작전동원태세를 점검하고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기 위한 핵심문제들을 토의하는…."

북한은 다만 회의 안건에 대해서만 언급했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소개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 5월에 개최된 4차 확대회의에서는 '핵전쟁 억제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전쟁 억제력'이라는 표현을 써 다소 수위를 낮췄다는 분석입니다.

다음 달 한미연합훈련이 예정돼 있는 만큼 북한이 당 중앙군사위 개최 형식을 통해 한미훈련 중단을 압박한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