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전체

메시, '25골 21도움' 득점왕·도움왕…라리가 정상 우뚝

등록 2020.07.20 10:19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33)가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득점왕과 도움왕에 올랐다.

메시는 20일(한국시간) 알라베스와의 올시즌 프리메라리가 최종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골 1도움으로 팀의 5-0 완승을 이끌었다.

전반 24분 안수 파티의 첫 골을 도운 메시는 10분 뒤 직접 한 골을 넣었고, 후반 30분 조르디 알바가 왼쪽에서 띄운 크로스를 골대 정면으로 쇄도하며 밀어 넣어 한 골을 추가했다.

리그 24호, 25호 골을 기록한 메시는 개인 통산 7번째이자 4년 연속으로 라리가 득점왕에 올랐다. 2위를 기록한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와 4골 차이, 3위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와는 무려 9골 차이다.

메시는 이번 정규시즌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등에서 총 30골을 기록했다. 도움에서도 리그 1위를 차지했다.

리그 21도움으로 2위 미켈 오야르사발(레알 소시에다드)보다 무려 10개를 앞섰다.

역대 라리가에서 처음으로 단일 시즌 '20-20클럽' 선수가 됐다. 3년 연속으로 리그 득점왕과 도움왕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 김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