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서울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합동조사단 운영 포기…"인권위 조사 적극 협조"

등록 2020.07.22 18:02

서울시가 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자체 조사를 위해 외부 인사로 구성하려던 합동조사단 운영을 사실상 포기하고 국가인권위의 조사에 협조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오늘(22일) 피해자측 2차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피해자 보호 (여성)단체가 합동조사단에 참여하지 않은 것에 유감"이라고 밝히면서도 "인권위 진정을 통해 조사가 들어온다면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의 자체 조사보다는 외부 조사를 선호하는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황 대변인은 필요한 경우 전 비서실장이었던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도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서울시는 책임 주체"라 주장한 것에 대해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지금 사태에 대한 책임 있는 주체로서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답했다.

송다영 여성가족정책실장은 피해자측의 1차 기자회견 당일인 지난 13일 김재련 변호사에게 전화를 하고 문자메시지를 남긴 것에 대해 해명했다.

송다영 실장은 "(발인 후)박 시장이 선산으로 내려가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기자회견 시기를 늦춰달라는 것이지 하지 말아달라는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 신유만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