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김정은, 닭공장 현지지도…먹고 사는 '민생 해결' 적극 나서

등록 2020.07.23 16:4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설이 진행되고 있는 황해북도 황주군 광천닭공장을 현지지도했다.

지난 20일, 평양종합병원 건설현장을 찾은 이후 대내 경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 19, 대북 제재 등으로 어려운 경제 상황을 감안해 민생 경제에 힘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2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닭공장 건설은 당이 오래 전부터 구상하고 많은 품을 들여 준비해온 사업"이라면서 "당에서 그토록 마음 쓰는 인민들의 식생활 문제 해결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공장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공사 현장을 돌아보며 건설 현황을 구체적으로 점검하고 만족을 표했고, 건설자들의 노력과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당에서 광천 닭공장에 현대화, 자동화, 집약화 수준이 월등한 가장 선진적인 가금설비들을 일식으로 보내주려고 한다"며 우수한 공장 건설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 위원장의 이날 닭공장 현지지도에는 박정천 총참모장, 김수길 총정치국장, 김여정·조용원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이 함께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