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檢, '옵티머스 연루' 의혹 전 靑 행정관 조사…정치권 수사 확대

등록 2020.07.23 21:22

수정 2020.07.23 22:17

[앵커]
보신 것처럼 옵티머스 사태는 처음부터 철저하게 기획된 사기라는게 금융당국의 판단입니다. 그런데도 이런 상품이 5천억 원이나 팔렸고 청와대 행정관이 연루됐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누군가 뒤를 봐주지 않았을까 하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검찰이 핵심 피의자의 부인이자 옵티머스 자회사 이사로도 재직했던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보도에 주원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청와대 이 모 전 행정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 전 행정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하다 지난달 옵티머스 연루 의혹이 나오자 사표를 냈습니다.

이 전 행정관은 지난해 3월부터 옵티머스의 계열사에 사외 이사를 맡았습니다.

이 전 행정관은 옵티머스 주식 10만주와 핵심 페이퍼 컴퍼니 주식 50%를 가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행정관이 주목되는 이유는 옵티머스 사건의 핵심 피의자 중 한 명인 윤 모 이사의 부인이기 때문입니다.

윤 이사는 어제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윤 이사는 옵티머스 피해자 2900명을 속여 1조 2천억원을 가로채고 허위 계약서 176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전 행정관은 윤 이사와의 공모 여부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행정관은 지난 2014년 국정원 여직원을 오피스텔에 감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변호를 맡았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로 있던 지난 2015년에는 새정치민주연합의 감사위원으로 일하기도 했는데, 당시 감사위원장은 김조원 현 민정수석입니다.

TV조선 주원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