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의료공백 메우려 10년간 '지역의사' 3천명 양성…의협 "파업 불사"

등록 2020.07.23 21:37

수정 2020.07.23 21:46

[앵커]
정부 여당이 앞으로 10년동안 의대 정원을 4천 명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 가운데 3천 명은 지역 의료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일정 기간 지역에서 의무적으로 일하게 하는 소위 '지역 의사'로 양성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의사협회는 정부의 졸속 대책에 파업도 불사하겠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송민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던 지난 2월. 대구와 경북지역 환자들은 전국 각지로 흩어져야 했습니다.

권영진 / 대구시장 (지난 2월 20일)
"지금 현재 부족한 의료 인력 부분들을 지금 군이나 공공 의료 인력의 투입도 대구로서는 절실한 상황…."

대구는 그나마 우리나라에서 의료 인프라가 비교적 잘 갖춰진 지역임에도 의료체계가 마비된 겁니다.

경북은 의사가 인구 1000명 당 1.4명으로 전국 최하위 수준인데다 의대도 1곳뿐입니다.

코로나 사태로 지역 의료공백이 여실히 드러나자 정부는 앞으로 10년간 의대 정원을 4000명 늘리기로 했습니다.

3000명은 '지역 의사'로, 1000명은 역학조사관 등 특수분야 의사와 바이오 등 의과학자로 양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배출된 지역 의사가 해당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하지만 역학조사관이나 중증외상의처럼 비인기과에 대한 처우와 수가 개선 등이 먼저 해결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우주 /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수가 체계가 가장 문제겠죠. 동기부여가 안 되고, '감염내과 해봐야 배 곪는다'…."

대한의사협회는 정부 대책이 졸속이라며 8월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TV조선 송민선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