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퍼레이드

[이슈분석] "비번 어떻게 알았나?"…또 시작된 2차 가해

등록 2020.07.24 08:43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피해자 측에서 제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피해자 측에 대한 무분별한 2차 가해가 이어지고 있어 논란입니다. 도대체 성추행 피해자가 어떻게 가해자라 부르는 사람의 비밀번호를 알 수가 있었냐는 겁니다. 관련 내용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양지열 변호사, 하재근 사회문화평론가 나오셨습니다.

- "朴 폰 비번 어찌 알았을까" 2차 가해 논란
- 손혜원 "비서가 어떻게 비밀번호를…"
- 孫 "유족 피해는 2차 가해 아니냐"
- '朴 의혹' 2주 만에…靑 "피해자 입장 공감"
- 靑 공식 입장 아닌 대변인의 "피해자 위로"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