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中제약회사 항암제, 美서 코로나 치료 2차 임상 승인"

등록 2020.07.24 15:30

중국의 제약회사가 개발 중인 항암제가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2차 임상연구 승인을 받았다.

중국 아이썬(艾森·ACEA) 제약의 폐암약 아이웨이티니(艾維替尼·Abivertinib)는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이러한 결정을 받았다고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 매체가 24일 보도했다.

아이썬 제약 미국지사는 최근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소렌토 제약과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소렌토 제약이 미국에서 임상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렌토 제약은 "아이썬 제약에 1500만 달러(약 180억 원)를 지불하고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아이웨이티니에 대한 독점적인 사용, 연구 권한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이썬 제약은 2011년 폐암약으로 아이웨이티니 임상 전 단계 연구를 시작했고, 2014년 중국 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과 미국 FDA로부터 임상시험을 승인 받았다.

2018년부터 아이웨이티니는 중국당국의 우선 심사 대상에 올라 있지만 아직 출시 허가를 받지는 못한 상태다.

아이썬은 화교 사업가가 설립한 회사로 미국 샌디에이고와 중국 저장성 항저우, 취저우에 지사가 있다. / 송지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