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채널A 사건' 검찰수사심의위 폭풍전야…이동재-한동훈-이철 모두 출석

등록 2020.07.24 17:04

수정 2020.07.24 17:29

'채널A 사건' 검찰수사심의위 폭풍전야…이동재-한동훈-이철 모두 출석

'채널a사건'수사심의위 향하는 양창수 위원장 / 연합뉴스

'채널A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심의위 결론이 24일 저녁에 나올 예정이어서 검찰 안팎으로 폭풍전야의 무거운 긴장감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외부전문가들이 수사·기소의 적정성을 판단하는 '채널A 사건' 검찰 수사심의위는 오후 2시 시작됐다.

최근 일주일간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기자의 부산 만남 녹취록을 두고, '공모' 여부에 대해 치열한 장외 공방이 지속된만큼, 이번 수사심의위 결론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오후 1시쯤부터 대검찰청엔 심의위 현안위원들과 사건 관계인들이 속속 모습을 보였다.

오후 1시 8분쯤 남부구치소에 수감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제일 먼저 호송차를 타고 대검찰청에 도착했다.

20분쯤 후 모습을 드러낸 이 전 대표 측 대리인인 장경식 변호사는 "부산 녹취록만을 증거로 보지않고, 이 전 기자가 이 전 대표에게 쓴 편지도 증거"라며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간 공모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남부지검의 신라젠 수사 진행 상황이 이 전 기자가 편지에 언급한 시나리오대로 진행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한 검사장과 이 전 기자는 지하주차장을 통해 곧바로 청사 내부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한 검사장은 그동안 유 이사장 의혹과 관련해 주변에 "그때나 지금이나 (유 이사장에) 관심이 없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기자가 권력자를 취재한다고 하는데, 취재하지말라고 하는 게 오히려 직권남용 아니냐"는 취지로 주변에 심경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심의위 위원장인 양창수 전 대법관은 오후 1시 50분쯤 대검청사에 도착했고, 취재진들을 향해 브이 표시를 한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수사심의위 위원들은 이들의 의견을 듣고 계속 수사 여부와 기소 여부 등을 판단해 검찰에 권고한다.

수사심의위 위원 15명의 만장일치 결론을 목표로하지만, 출석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이 가능하다.

수사심의위 결론은 오후 7시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 한송원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