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DJ·盧때 北에 경협 등 명목 25억弗 지불…野, 합의서와 연관성 주목

등록 2020.07.27 21:20

[앵커]
박지원 후보자가 부인하긴 했지만,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북한에 20억에서 30억 달러를 지원한다는 이야기가 다양한 경로로 보도된 바 있습니다. 실제로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다양한 명목으로 그만한 돈이 북한으로 넘어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야권에선 이 문건과의 연관성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미 확인된 4억 5000달러가 경협 대가가 아닌 인도주의 차원의 지원이었다는 점도 이번 문건에서 확인된 새로운 내용입니다.

이어서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래통합당이 공개한 남북 간 합의서에는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 달러 규모의 투자와 경제협력차관을 제공한다"고 적혀 있습니다.

당시에도 비슷한 보도들이 있었습니다.

정상회담 직전 박지원 후보자 등이 참여한 기자회견에서 북측이 사회간접자본 비용으로 30억 달러 지원을 요청했느냐는 질문이 나왔지만, 정부는 부인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2018년 한 인터뷰에서 "북한이 현금으로 20~30억 달러를 요구해 절대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야권은 25억 달러 지원 이행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실제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북한에 지원된 경협 규모는 25억 달러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합의서에는 기존에 알려진대로 5억 달러가 '경협사업 대가'가 아니라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했다"는 표현도 담겼습니다.

모두 2003년 대북송금 특검 수사나 법원 판결 당시엔 나오지 않았던 내용들입니다.

박지원 / 국정원장 후보자
"당시 송두환 특검이나 안대희 중수부장이 이잡듯이 다 잡았습니다. 그러한 것은 나오지도 않았고 없습니다."

특검 수사를 받았던 이기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현대에 대한 대출을 통한 대북 송금을 반대했지만, 박지원 씨가 주장해 대출을 지시했다"고 진술한 바 있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